여러분 이란 노래를 작사작곡해 동생인 가수 윤…

여러분 이란 노래를 작사작곡해 동생인 가수 윤복희를 스타덤에 올려 놓았던 가수 윤항기 씨는 올해 76세의 나이를 무색케 할 만큼 좋은 혈색과 또렷한 발성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젊은 사람 못지 않은 기억력과 흡인력있는 입담을 자랑한다 어린 시절 피란수도 부산의 국제시장에서 구두닦이를 하면서 생계를 이어가던 일 동생 윤복희가 배고파 시장바닥에 주저앉아 울고 있는 모습이 애처로워 꿀꿀이죽 을 팔던 어느 아저씨가 공짜로 죽을 주었다는 일화 등 그 궁핍했지만 따뜻했던 시절의 많은 에피소드들을 들려주었다 특집다큐 서울 취재 2일차 4

엄마 립스틱 너무 손대서 하나 사드렸더니 오늘…

엄마 립스틱 너무 손대서 하나 사드렸더니 오늘 다쓰겠다 경찰서가서 태민이 지문인식 등록완료 경찰서앞에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지문만등록하면 사진또는 인적사항은 수시로 들어가서 바꿀수 있다고 해요 눈깜짝할사이 동해번쩍 서해번쩍 할 나이라 꼭 필요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