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스포티한 느낌을 재현, 현대 더 뉴 아반떼 #3

[시승기] 스포티한 느낌을 재현, 현대 더 뉴 아반떼 #3 리어는 트렁크 끝 단을 낮추고 번호판을 범퍼 하단의 새로운 블랙커버 디자인에 적용해 시각적인 무게 중심을 낮추어 보다 스포티한 감성으로 재탄생했다 강한 임팩트를 주는 리어 콤비램프 그래픽은 간결하고 볼륨감 있는 트렁크 리드와 함께 전면 이미지와 조화를 이루며 다이내믹한 감성을 부각하는 것이 특징이다

직선과 곡선의 결합을 통해 단아한 느낌이 들도록 구성된 실내공간은 신규 스티어링 휠을 기준으로 클러스터 하우징, 센터페시아, 사이드 에어벤트의 입체감을 강조하고 공조 스위치부 등을 새롭게 디자인해 운전석 중심의 운전 몰입감을 높였다 카본 패턴을 입힌 계기판과 다크 그레이 재질로 구성된 센터페시아 등이 스포티함과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여기에 인스투르먼트 패널을 가로지르는 다크 크롬 라인은 차체의 안정감을 제시해 주면서 준중형 모델을 한단계 업그레이드시키고 있다 특히, 실내공간의 곳곳에는 스포티한 감성을 얻을 수 있도록 구성했고, 버킷 스타일의 시트를 적용해 모델의 성능을 생각나도록 만들었다 이 밖에도 각종 편의장비들의 추가는 준중형 모델이면서도 중형에 버금가는 능력치를 갖도록 해 유저들이 선택의 폭을 넓히도록 만들어 놓았다

스포티한 주행 능력에 경제성은 보너스 새로운 더 뉴 아반떼는 경제성과 실용성을 내세우고 있으며,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디젤, LPi 등 3가지 엔진으로 운영된다 다양한 엔진을 동시에 출시하면서 오너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게 만들어 주고 있는 이유의 중심에는 준중형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해 나간다는 의미가 들어 있다고 보인다  시승행사를 통해 만난 모델은 1

6 가솔린 엔진을 파워트레인으로 채택해 동력 손실을 줄이고 연료 효율성을 향상시킨 차세대 엔진에 변속 충격 없이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한 스마트스트림 IVT(차세대 무단변속기)가 조합을 이뤄 드라이빙 능력을 높이고 있다 이를 통해 제원상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m의 힘을 갖추었고, 복합연비도 152km/ℓ(15인치 타이어 기준)로 높은 효율성을 보여준다 사실, 아반떼가 준중형차 시장에서 보여 준 능력은 이미 입증을 받아왔다

새로운 스타일로 모습을 바꾸었다고 해도 존재감은 여전하게 느껴지는 것도 아반떼가 시장에서 만들어 온 이미지 때문일 것이다 시승을 위해 실내에 들어서면 안정적인 스타일로 다듬어진 모습이 눈길을 끌면서 편안함을 제시하고, 대부분 컨트롤 스위치들이 운전자 중심으로 다듬어지면서 주행 중에도 시선을 떼지 않아도 될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