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새벽의 너 배가 고파서 그러는건가 또 오…

어제 새벽의 너 배가 고파서 그러는건가 또 오늘 낮잠은 투정 없이 자네 너란 남자 너무 버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