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고보니 그 땐 보이지 않았던 작은 감사들이…

지나고보니 그 땐 보이지 않았던 작은 감사들이 보이고 느껴져서 괜히 울컥하는 만스물다섯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