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가 아반떼를 이겼다고? 4월 국산차 시장에 무슨 일이…

K3가 아반떼를 이겼다고? 4월 국산차 시장에 무슨 일이 전국이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았던 4월이었다 미세먼지 경보, 주의보가 내린 날의 하늘과 그렇지 않은 날의 차이가 극명할 정도로 뿌연 하늘은 우리에게 재앙처럼 느껴졌다 4월 국내 자동차 시장도 비슷하다 화창한 봄날을 누리고 있는 모델이 있는 반면, 칼칼한 미세먼지처럼 우울한 모델들도 즐비하다

4월에는 어떤 이슈들이 있었는지 판매량을 통해 알아보자 현대 신형 싼타페! 판매량 1위 사수 싼타페는 역시 싼타페다 2월 말 출시되자마자 1만 3,076대를 팔아 그랜저를 제치고 판매량 1위에 올랐던 싼타페 4월에도 1만 1,837대라는 판매고를 올리며, 왕좌를 굳건히 사수했다

싼타페가 국산 중형 SUV 수요를 한껏 가져간 탓인지, 형제차 기아 쏘렌토는 판매량이 예전만 못하다 쏘렌토 4월 판매량은 전월 대비 248% 감소한 5,337대다  현대 싼타페

기아 신형 K3, 현대 아반떼 넘었다 이제 ‘국산 준중형 세단 = 아반떼’라는 공식은 깨졌다 기아차가 지난 2월 야심 차게 출시한 신형 K3가 아반떼 판매량을 넘어섰다 2012년 1세대 K3가 등장한 이래로 처음 있는 일이다 K3 4월 판매량은 6,925대로 전월 대비 36

2% 증가했다 이는 5,898대를 기록한 아반떼보다 1,000대 이상 웃도는 수치다 기아 K3 K3에는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이 적용됐다 이러한 형국이 얼마나 지속될지는 미지수다

K3가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을 탑재하는 등 뛰어난 상품성을 갖춘 건 사실이지만,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가 예정돼 있는 8월에는 상황이 재역전될 가능성이 크다 아반떼도 향후 스마트 스트림 파워트레인을 얹게 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 아반떼 기아 신형 K9! 이 정도면 성공이다 기아차에서 전사 역량을 모두 쏟아부었다는 신형 K9! 이번에는 체면을 구기지 않았다

지난달 초 출시한 2세대 K9이 준수한 첫 달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신형 K9 4월 판매량은 1,222대 신차 효과를 고려해야 하지만, 경쟁 차종인 제네시스 EQ900을 소폭 앞지른 수치다 EQ900은 4월에 총 913대가 팔렸다

  기아 K9 기아차에서 밝힌 K9 연간 판매 목표는 1만 5,000대 사전계약 물량 3,200대가 모두 출고되는 몇 달 후에도 이같이 준수한 판매량을 유지한다면, 목표 수치가 마냥 꿈은 아니다 일단 시작은 좋다

르노삼성 SM3 판매량 늘었다 이유는? 2009년에 출시해, 거의 9년째 팔고 있는 르노삼성 SM3 풀체인지 없이 페이스리프트만 2차례하고 지금까지도 전시장 쇼윈도 한 켠을 차지하고 있다 이른바 ‘사골’로 불리는 SM3가 판매량 역주행 중이다

4월 SM3 판매량은 677대로 전월 대비 약 4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이유가 뭘까? 르노삼성 SM3 가장 큰 요인은 전기차 SM3 ZE

의 판매 증가다 SM3 ZE 4월 판매량은 무려 301대로 SM3 전체 판매량의 45%에 육박한다 전월과 비교하면 약 290% 늘어났다

SM3 ZE는 현재 제주를 비롯 서울, 대구 등에서 택시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최근 주행거리를 213km까지 늘린 신형 SM3 ZE가 등장했으며, 이번 달부터는 제주특별자치도 2018년 전기 택시 보급 사업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르노삼성 SM3 Z 쌍용은 순항 중 쌍용차 모델들의 판매량에 굵직한 변화는 보이지 않는다 전체 판매량이 전월에 비해 다소 줄기는 했지만, 전 모델이 큰 판매량 변화 없이 크루즈 컨트롤을 켠 듯 순항 중이다 쌍용 렉스턴 스포츠

쌍용 G4 렉스턴 대표 모델 판매량을 보면 렉스턴 스포츠가 2,949대로 19% 줄었고, G4 렉스턴이 1,359대로 118% 줄었다 티볼리는 3,341대로 아직도 쌍용 내에서 효자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전월과 비교하면 18

9% 줄어들었다 형제들보다 감소폭이 비교적 크다 전망도 나쁘지 않다 쌍용차는 최근 렉스턴 스포츠, G4 렉스턴, 티볼리 등의 인기로, 물량 공급에 어려움을 겪곤 했다 결국 노사협의 끝에 지난달부터 주간 2교대로 근무형태를 바꾸고 생산량을 늘렸다

주문량만 뒷받침해준다면, 향후 판매량이 늘어날 여지는 충분하다 여름 휴가철로 인한 나들이와 레저활동 증가도 SUV와 픽업을 주 무기로 삼는 쌍용차가 반길만하다 지난달부터 주간 2교대로 근무형태를 바꾸고 생산량을 늘렸다 쉐보레 주력 차종, 줄줄이 판매량 감소 쉐보레는 정말 어렵다

최근 노사가 극적으로 2018 임단협을 잠정 합의하면서, 파산은 면했지만, 여론은 급속도로 나빠졌다 이는 그대로 판매량에서 드러난다 4월 쉐보레 전체 판매량은 전월 대비 143% 줄어든 5,378대다 3월에 이어 국산 브랜드 중 여전히 꼴찌다

쉐보레는 3월에 이어 4월에도 국산차 판매량 꼴찌를 기록했다 주력 차종 판매량을 보자 그나마 말리부 판매량은 576대로 전월대비 366%나 줄어들었으며, 그나마 판매량을 견인하던 스파크도 2,208대를 팔며 123% 줄어든 판매량을 보였다

크루즈만 567대를 팔며 02% 늘었을 뿐이다 쉐보레 스파크 떨어지는 판매량을 그냥 바라만 볼 쉐보레가 아니다 이들은 올해에만 페이스리프트를 포함해 총 4개의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일단 상반기에는 중형 SUV 에퀴녹스와 스파크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말리부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대형 SUV 트래버스까지 수입해 올 계획에 있다 쉐보레 말리부 페이스리프트 모델 쉐보레 에퀴녹스 이미지 : 각 브랜드